마음이 그대로인 것 같다는 함정에서 벗어나라(마 9:9-13)


죄인의 자리에서 의인의 자리로!


마 9:10절을 보면, “예수께서 마태의 집에서 앉아 음식을 잡수실 때에 많은 세리와 죄인들이 와서 예수와 그의 제자들과 함께 앉았더니”라고 했다. 무엇을 보여주려는 의도인가? 예수님께서 세리와 죄인들의 무리 가운데로 들어오셨다는 것이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마태를 부르신 뒤에 곧바로 일어난 일이다. 마태를 제자로 부르신 예수님께서 그의 집에 앉아서 식사를 하셨다. 그런데 거기에 세리와 죄인들이 함께 있었다.

왜 세리와 죄인들이 함께 있었을까? 마태의 직업이 세리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당시에 세리는 죄악에 빠진 인간의 표상이었다. 그러니까 예수님이 마태를 부르셨다는 것은 죄악에 빠진 인간을 부르셨다는 것을 상징한다. 세상은 죄에 빠진 인간들이 구원을 바라면서 사는 곳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그렇게 죄에 빠진 세상 가운데로 예수님께서 들어오셨다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병들고 연약한 세상에 오셔서, 죄에 빠진 인간을 부르시고, 고치시고, 구원하셨다는 것이다. 복음이 보여주려는 메시지가 바로 이것이다. 마태는 죄인의 자리인 세관에 앉아 있었다. 그런데 예수님이 죄인의 자리에 앉아 있던 마태를 부르셨다. 예수님께서 죄인을 예수님의 “제자”라는 거룩한 자리로 부르셨던 것이다. 예수님이 이런 분이다. 인간을 죄의 자리에서 구원의 자리로 옮겨주신다는 것이다.

우리도 그 은혜를 받았다. 우리가 본성적으로 모두 마태와 같은 사람들이다. 세관의 자리에 앉아 있던 마태처럼 죄인의 자리에 앉아 있었다. 그 죄인의 자리에서 스스로 일어나지 못하는 존재들이었다. 예수님이 불러주시지 않았다면, 마태는 죄인의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죄 가운데 살다가 죽었을 것이다. 우리도 그와 똑같다. 주님께서 우리를 불러주셨기 때문에 죄인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자리로 옮겨진 것이다.

자기의 의가 아니라 주님의 은혜이다.


“칭의”란 의롭다고 여겨주시는 것이다. 자기의 공로는 전혀 없는데,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보시고 우리를 의롭다고 여겨주시는 것이다. 조지 휫필드는 사람들이 내세우려는 의가 잘못된 자신감을 부추긴다고 했다. 그래서 의로움이 죄보다 훨씬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자기의 힘으로 하나님을 충분히 기쁘시게 할 수 있다고 착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우리는 자기가 하나님 앞에 내세울 의로움이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성도는 자기 의가 아니라, 주님의 은혜로 구원받았다.

본문에서 그런 진리를 보여주고 있다. 예수님이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앉아 식사를 하고 있었다. 그러니까 바리새인이 자기 의로움을 기준으로 이야기한다. 세리와 죄인들은 의로움이 없는데, 어떻게 그런 자들과 함께 밥을 먹을 수 있냐는 것이다. 예수님이 그 이야기를 듣고 말씀하셨다. 12절, “예수께서 들으시고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가 쓸 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 데 있느니라” 자기가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사람, 그래서 자기를 의지해서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의사가 쓸 데 없다. 반대로 병든 사람, 그래서 자기를 의지할 수 없는 사람에게 의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의롭다고 생각하는 사람, 자기 의가 살아 있어서, 자기 의에 따라서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예수님이 필요없다. 반면에 자기가 죄인이라고 인정하는 사람, 죄로 인해서 사망의 저주에서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자기 스스로는 죄를 극복할 수 없다고 인정하는 사람에게 예수님이 필요하다. 그런 사람들이 주님의 은혜를 구하고, 주님의 은혜를 받아서 누리게 되는 것이다.

자신이 하나님의 의에 도달할 수 있다는 생각의 밑바닥에는 자기 확신이 있다. 자기가 올바른 사람이라는 자기 확신이다. 그런 사람들은 자기가 옳기 때문에 인정받아야 하고, 자기가 올바르기 때문에 사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생각은 착각이다. 이것은 자기 자신으로 시작해서 자기 자신으로 돌아오는 “자기 숭배”이다. 바리새인들의 율법이 바로 그런 것이고, 그것으로는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다.

하나님께 나아가는 올바른 방법은 바리새인의 방법이 아니라 세리의 방법이라고 했다.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눅 18:13) 다만 가슴을 치면서 하나님께 아뢰었다.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눅 18:13) 자기의 율법적인 노력으로는 도저히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는 연약한 존재인 것을 고백하는 것이다. 이것이 오직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방법이다.

마음의 함정에서 벗어나라


여러분의 마음은 어디에 위치해 있는가? 자기의 의로움을 내세우고 주장하는 마음이신가? 여전히 주님께 은혜를 구하는 겸비한 마음이신가? 신자의 마음이란 언제나 은혜를 구하는 마음이어야 한다. 오늘 설교 제목이 “마음이 그대로인 것 같다는 함정에서 벗어나라”는 것이다. 사람들이 마음의 함정에서 벗어나지 못할 때가 있다. 마음의 함정에서 벗어나야 한다.

사람들이 “마음이 청춘인데, 몸이 그렇지 않다”는 말을 한다. “마음은 20대인데, 몸은 70-80대이다”라는 말을 한다. 그런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마음이 청춘이 아니라, 마음이 청춘을 붙잡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붙잡는다고 잡히지 않으니까 힘든 것이다. 마음이 여러분을 속이는 경우가 많다. 그러니까 마음의 함정에 빠지면 안 된다. 자기가 마음을 다스려야지 마음에 자기가 다스려지면 안 된다.

유명한 붓다와 제자의 이야기가 있지 않나? 이런 이야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해하고 들어주시기 바란다. 한 제자가 붓다에게 물었다. “제 안에 두 마리의 개가 사는 것 같습니다. 한 마리는 매사에 긍정적이고 사랑스러우며 온순한 놈이고, 다른 한 마리는 아주 사납고 성질이 나쁘며 부정적인 놈입니다. 이 두 마리가 항상 제 안에서 싸우고 있습니다. 어떤 녀석이 이기게 될까요?” 붓다가 제자에게 대답했다. “네가 먹이를 주는 쪽이다.”

마음이 다스려지지 않으면, 마음의 함정에 빠진다. 신자가 그런 마음의 함정에 빠지면 안 된다. 특히 자기가 의롭다는 함정에서 벗어나야 한다. “나는 의로운 사람인데, 나는 착한 사람인데, 환경이 이렇게 만들었다. 삶이 이렇게 만들었다.”는 식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우리는 다 의롭지 못하다. 착한 사람이 아니다. 범죄자의 마음이고, 죄인의 심령이다. 더럽고 악한 생각이 우리 안에서 나온다. 미움과 시기와 질투가 여러분 안에 있다. 죄와 타락, 음란과 방탕, 죄된 마음이 여러분 안에 있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성령의 인도하심이 아니면 얼마든지 죄에 붙잡히게 된다. 이게 인간의 본성이다. 그래서 바울도 롬 7:15절에서, “내가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내가 원하는 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것을 행함이라”했던 것이다. 바울은 자기 안에서 선을 행하려는 마음이 있는데, 그것이 곧 무너져 내린다는 것을 알았다. 그는 법칙을 깨달았다. 그것은 선을 행하려 할 때마다 악이 반대하며 나타난다는 사실이다. 롬 7:21절, “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원하는 나에게 악이 함께 있는 것이로다”

은혜를 구하고, 불꽃같은 심령을 회복하라


인간은 연약해서 자꾸 실패하고 넘어지는 존재이다. 그러니까 겸손히 주님의 은혜를 구해야 한다. 여기에 주님의 은혜가 임하는 것이다. 자기의 마음이 주님의 은혜가 아니면 죄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그래서 주님께 매달려야 한다. 다르게 표현하면, 주님을 따라가야 한다. 오늘 말씀이 그것을 보여주고 있다. 예수님이 죄인의 자리에 있던 마태를 부르셨다. 그때 마태는 예수님을 따랐다. 마 9:9절에서, “나를 따르라 하시니 일어나 따르니라”고 했다. 그는 죄인의 자리에서 일어나 예수님을 따랐다.

눅 5:28절에는 더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누가는 “그가 모든 것을 버리고 일어나 따르니라”고 했다. 마태는 자기의 모든 것을 버렸다. 자기가 앉아있던 죄인의 자리, 그 자리에서 누리던 모든 것을 버렸다. 그는 자기의 마음, 죄된 마음까지도 버렸다. 그리고 주님을 따랐다. 성도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자기가 의로움의 주체라는 모든 것을 버려야 한다. 자기가 소유한 것을 의지해서 만족을 누릴 수 있다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오로지 주님을 따르는 길에 진리와 생명과 축복이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

마음이 그대로인 것 같으신가? 여기에 속지 마시라. 신앙이 그대로인 것 같으신가? 여기에도 속지 마시기 바란다. 마음이 처음 신앙할 때처럼 주님께 딱 붙어 있어야 한다. 신앙이 성령에 조명을 받아서 다시 불처럼 타오르게 해야 한다. 예수님께서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심지를 끄지 아니하기를 심판하여 이길 때까지 하리니”(마 12:20)라고 하셨다. 그렇다고 마음을 상한 갈대처럼 하고, 영혼을 꺼져가는 심지처럼 버려두면 안 된다.

마음이 상한 갈대처럼 되게 하는 상처를 버려야 한다. 부정적인 감정을 버려야 한다. 영혼이 꺼져가는 심지처럼 되게 하는 것을 버려야 한다. 다 버리고, 주님을 붙잡아야 한다. 주님께 마음을 드리고, 성령께서 마음을 다스리게 해야 한다. 그렇게 될 때 성도가 신령한 인생, 성화의 인생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