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착이 맡김으로 바뀌면, 부정이 긍정이 된다.(마 9:14-17)


금하는 사람 VS 누리는 사람


말씀은 세례 요한의 제자들이 금식에 대해 질문하면서 시작된다.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물었다. “우리와 바리새인들은 금식하는데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금식하지 아니하나이까”(14절) 그들이 질문한 이유와 배경은 이 날이 금식일이었기 때문이다. 당시에 유대인들은 일주일에 두 번씩 금식을 했다. 그런데 예수님이 금식일에 마태의 집에서 식사를 하셨다. 그것도 죄인들과 어울려서 함께 음식을 먹었다.


바리새인들은 죄인들과 어울리는 예수님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와 다르게 요한의 제자들은 “금식일”을 지키지 않는 것을 문제삼았다. 세례 요한의 제자들은 금식일을 지킨다. 바리새인들의 경우에도 월요일과 목요일을 금식일로 정해서 금식했다. 그런데 예수님의 제자들은 왜 자기들처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그들에게 신앙공동체라면 “이 정도쯤은 해야 한다”는 기준이 있었다. 그런데 그 기준이 그들에게 독이 되었다. 그것이 종교적인 독선과 편견이 되어서, 예수님을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다.

율법과 은혜의 차이

그들에게 예수님이 말씀하셨다. 15절,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혼인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냐 /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 때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이 말씀을 시작으로 짧지만 강렬하게, 세례 요한과 예수님 자신을 비교하고 있다. 세례 요한의 제자들은 먹을 것을 금하고 있고, 예수님의 제자들은 먹고 마신다. 그것도 세리의 집에서 죄인들과 함께이다. 무슨 차이인가? 한쪽은 금하고 있고, 한쪽은 누리고 있다.

이 이야기가 “율법과 은혜”의 차이로 나간다. 그것을 상징하는 것이 그 다음에 이어지는 예화들이다. 세례 요한은 “낡은 옷”이고 “낡은 가죽 부대”이다. 즉 구약의 율법, 낡은 포도주를 담고 있는 틀이 세례 요한이라는 것이다. 구약의 율법은 “하라” 혹은 “하지 말라”이다. “하라”고 했는데 하지 않으면 죄이다. “하지 말라”고 했는데 하면 죄이다. 그런데 율법은 그것을 가지고 계속해서 정죄하고 죄를 고발한다. 그러니까 인간의 자유를 속박한다.

반면에 예수님은 먹고 마시라고 하신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새 옷”이고 “새 포도주”이기 때문이다. 새 포도주를 어디에 담으라고 하셨나? 새 가죽 부대이다. 여기서 말하는 새 가죽 부대는 “은혜”이다. 그리스도가 세상에 오셨다. 신랑되시는 하나님의 아들이 세상에 오셨다. 그래서 이제 우리가 살아가야 할 삶의 양식이 은혜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율법에 속박당해서 정죄받으며 사는 인생이 아니라, 은혜로 구속받아서 자유와 해방으로 삶이 바뀌게 되었다는 것이다. 율법은 죄를 정죄하러 왔지만, 예수님은 죄에서 자유하게 하려고 오신 분이라는 것이다.

예수님의 말씀에 이런 메시지가 깔려 있다. 여러분, 주님께서 오심으로 우리가 죄와 사망의 법에서 자유와 해방을 얻었다. 또 율법과 양심에서도 자유를 얻었다. 이제 우리 안에 생명의 성령의 법이 작동을 하고 있다. 더 이상 정죄와 심판은 없는 것이다. 그러면 이제 신자는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우리 안에 생명의 성령의 법이 계셔서 자유함을 얻었다고 한다면,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가?

집착에서 맡김으로 가라


집착에서 맡김으로 가야 한다. 집착은 무서운 것이다. 사람이 변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집착이다.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 집착이다. 어떤 사람이 돈에 집착하면, 그 사람은 돈이 있어도 고통이고 없어도 고통이다. 집착은 자기를 위한 것이다. 돈에 집착하는 사람은 돈을 쌓아서 자기를 지키려고 한다. 권력에 집착하는 사람은 어떤가? 권력으로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니다. 자기 만족을 위해서 산다. 이런 사람들은 돈과 권력에 취해서 산다. 그러다가 인생의 허무를 보게 되는 것이다.

집착으로는 좋은 것을 얻을 수가 없다. 자식도 집착하면 어떻게 되나? 자식도 집착하면 망치게 된다. 예전에 그런 말을 하는 분을 본 적이 있다. “저 집 자식이 왜 저렇게 되었는지 알아? 부모가 자식을 망쳤어. 자식에게 지나치게 집착해서 자식을 망쳤어.” 이런 분들이 있다. 집착에서 자유해져야 한다. 자식에게 집착하지 말고, 자식도 하나님께 맡길 줄 알아야 한다. 하나님께 맡기면, 하나님이 좋은 작품으로 만들어 가신다. 인내와 집착을 잘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히 12장에서는 “인내로써 경주하라”고 했다. 인내란 하나님께 맡기고 따라가는 것이다. 하나님께 맡기고, 하나님께서 이끄시는대로 순종하면서 따라가는 것이 인내이다. 반대로 집착은 자기가 붙잡고 자기 마음대로 가는 것이다. 인내는 예수님을 붙잡고 가는 것이고, 집착은 자기를 붙잡고 가는 것이다. 인내는 예수님을 목표로 바라보고 가는 것이고, 집착은 자기를 목표로 붙잡고 가는 것이다.

히 12:1절을 보면,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라고 했다. 육상 경기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처음 경기장에 들어설 때는 트레이닝복을 입고 입장한다. 그러다가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트레이닝 복을 벗고 간소한 유니폼만 착용한 채로 트랙에 선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겉옷을 입고 있다가 경기에 나설 때, 간소한 유니폼만 착용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신자도 벗어 버려야 할 것이 있다.

히 12장에서는 두 가지를 벗어 버리라고 했다. 하나가 “무거운 것”인데, 헬라어 ‘웅콘’은 ‘방해물, 무거운 덩어리의 짐’이란 뜻이다. 다른 하나는 “얽매이기 쉬운 죄”라고 했다. 성도를 함정에 빠지도록 유혹하는 죄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것들이 성도의 마음을 무겁게 하고, 실족하게 한다. 여러분의 마음을 무겁게 하는 것이 무엇인가? 그런 것들을 벗어 버리라고 했다.

신앙을 방해하는 무거운 짐이 있다면, “다 버리라”고 했다. 예수님만 바라보는 마음이 여러분이 입고 있어야 할 유니폼이다. 나머지는 방해물이니까 모두 벗어 버리라고 했다. “교만”이 있으면 벗어야 한다. 하나님이 없이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고,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고, 얼마든지 만족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나? 그렇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교만이다. 그런 마음이 있다면 벗어야 한다. 불신앙의 마음이 있으면 벗어야 한다. 염려나 두려움과 같은 마음도 벗어 버려야 한다. 시기, 질투, 미움, 부정적인 감정도 버려야 한다. 자기 자아가 붙잡고 씨름하는 것들이 집착이다. 집착에 사로잡히면 하나님을 향할 수가 없다.

주님의 뜻대로 되기를 구하라


세례 요한의 제자들은 종교적인 전통을 집착하고 있다. 그 전통으로 비교했다. “우리는 이 정도쯤 하는데, 당신들은 어떻게 이 정도도 못하느냐?”는 것이다. 이것이 집착이 되어서, 본질을 꿰뚫어 보지 못하고 있다. 지금 본질은 예수 그리스도이다. 지금은 혼인집 신랑과 함께 있으니 기쁨을 누려야 한다. 구원자이시 예수님이 자기들과 함께 있는 것이다. 임마누엘의 하나님이 인간을 구원하시려고 세상에 오신 것이다. 이게 엄청난 기쁨이고 감사할 만한 일이다.

그런데 그들은 기쁨도 누리지 못하고, 감사도 고백하지 못했다. 형식에 붙잡혀서 구원의 본질을 꿰뚫어 보지 못한 것이다.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러면 그때 슬퍼하면서 금식하라고 했다. 핵심이 무엇인가? “신랑”이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주 예수 그리스도가 핵심이다. 주님이 함께 있으면 기쁨이고, 주님이 없으면 슬픔인 것이다. 신앙이 이렇게 흘러야 한다. 여러분에게도 주님이 함께하시면 기쁨이고, 주님과 멀어지면 슬픔이 되어야 한다.

세례 요한의 제자들은 인간적인 스승인 세례 요한에게는 집착했고, 그의 투옥으로 슬퍼했다. 그런 집착이 예수 그리스도가 함께하신다는 기쁨을 깨닫지 못하게 했다. 주신 은혜를 받아서 누리지 못하게 했다. 여러분의 기쁨과 슬픔의 기준은 무엇인가? 여러분의 만족과 불만족의 기준은 무엇인가? 그것이 예수 그리스도에 있는가? 주신 은혜를 기억하는 신앙에 있는가? 그렇게 되어야 한다.

집착은 본질을 흐린다. 보지 못하게 한다. 베드로가 자기 힘을로 살 때는 실패했다. 자기 힘으로 물고기를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그런데 주님을 의지하니까 물고기를 잡았다. 자기 힘으로 해 보려고 할 때는 주님을 배반하고 도망쳤다. 그러다가 주님을 의지하니까 어떻게 되었나? 3천명, 5천명을 살리는 성령의 사람이 되었다. 성도가 이런 맡김의 법칙에 따라서 살아야 한다. 여러분의 몸과 마음의 힘을 빼시기 바란다. 힘을 빼는 것이 집착을 버리는 것이다. 내가 원하는 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집착과 생각과 기대감에서 실망이 생기고 마음이 부러진다.

세상이 내 뜻대로 되어야 하나? 내 기대대로 되어야 하나? 안 되면 어떤가? “오직 주님의 뜻대로 되기를 원합니다”라는 마음으로 사는 것이 성도이다. 그렇게 집착을 버리고, 주님의 뜻에 자기를 맡겨야 한다. 고집을 내려 놓고, 집착을 버리고, 교만도 벗어 버리라. 주님의 뜻이 무엇인지 구별하고, 그 뜻에 여러분의 인생을 맡기고 가시기 바란다. 여러분이 주님의 배에 올라타면, 반드시 주님께서 선하고 아름다운 곳으로 인도해 주실 것이다. 이것이 믿음이다. 이런 믿음으로 복된 성도가 되시기 바란다.